일본에 갔던 기록 – 세 째 날

2011년2월4일,호텔 이스트21에서

아침에 일어나서 호텔 주변을 둘러봤습니다. 아침 풍경이 우리와는 좀 다르더군요. 무언가 깔끔하고 정돈이 되어 있는 거리의 모습이 생경스러웠습니다. 호텔 앞에서 대기하고 있던 택시가 그리 고급차가 아님에도 마치 새로 나온 차 처럼 깨끗하게 세차한 상태가 어찌 보면 무섭다는 생각까지도 들더군요. 역시 청결의 일본인.

2011년2월4일,도쿄 면세점에서 본 인형

동경 시내에 있는 면세점에서 본 인형입니다. 너무 인상적이어서 한 컷, 여기선 세라믹 칼을 아버지가 선물로 사주셨는데, 이제는 날이 상하고 이가 빠졌네요.

2011년2월4일,도쿄 신도청 전망대

요즘 들어 아들들이 부쩍 엄마를 더 찾아요. 아빠는 별로 안 찾는게,, ㅜㅜ

2011년2월4일,도쿄 신도청 전망대에서 본 경치

건물들 사이로 보이는 넓디 넓은 녹지가 일본 텐노가 살고 있는 곳이랍니다.

2011년2월4일,도쿄 신도청 전망대에서 본 경치

서울도 이 곳 동경 못지 않겠죠.

2011년2월4일,도쿄 신도청 안에서

경비원 뒤에서 포즈 취하신 아버지의 담력도 대단,, 경비원도 대단,,

2011년2월4일,고템바 프리미엄 아울렛에서

이제는 숙녀들의 시간! 고템바 프리미엄 아울렛에 도착했습니다. 눈부신 명품들의 향연에 흥분하는 숙녀분들.

2011년2월4일,고템바 프리미엄 아울렛에서

프리미엄 아울렛 안에 레고랜드에서 한 컷.

2011년2월4일,고템바 프리미엄 아울렛에서

의연이의 엄청난 상상력,,, 어찌 저런 포즈를 생각해 낼 수 있었을까?

2011년2월4일,고템바 프리미엄 아울렛에서

아울렛에서 찍은 사진 뒤로 후지산이 보입니다. 우리들이 운이 좋다네요. 후지산이 저렇게 잘 보이는 게 쉽지 않다나 봐요.

2011년2월4일,하코네 국립공원 근처 식당에서

하코네 국립공원을 가기 전 들린 식당에서 점심을 먹으려고 기다리는 중입니다. 아버지는 무슨 좋은 일이 있어서 이렇게 호탕하게 웃고 계셨던 걸까요?

2011년2월4일,하코네 국립공원에서

아이스크림을 사이좋게 먹고 있지만, 방금 전까지 둘이서 엄청 다퉜지요. 아빤 항상 너의가 의좋은 형제가 되기를 바란다.

2011년2월4일,하코네 국립공원 내 오와쿠다니 계곡에서

산에서 연기가 항상 뿜어져 나오는 오와쿠다니 계곡에 사는 들고양이 입니다. 세계 어딜 가도 고양이는 다 귀엽죠.

2011년2월4일,하코네 국립공원 내 오와쿠다니 계곡에서

의담이 멋져요.

2011년2월4일,하코네 국립공원 내 오와쿠다니 계곡에서

오와쿠다니 계곡의 명물인 계란 내놔!

2011년2월4일,하코네 국립공원 내 오와쿠다니 계곡에서

정말로 산 여기저기서 연기가 나오죠?

2011년2월4일,하코네 국립공원 내 아시노 호수 유람선에서

오와쿠다니 계곡 아래쪽 기슭에 아시노 호수에는 유람선이 다닙니다. 여기서 선장님과 한 컷.

2011년2월4일, 시즈오카 미호엔 호텔 안에서 닌자 분신술

여행도 점점 막바지를 향해 가고 있네요. 오늘 묵은 곳은 역사가 오래된 미호엔 호텔입니다. 호텔이라기 보단 장에 가까운 곳이지만 아늑한 곳이었습니다. 지금은 의연이가 닌자 분신술 놀이 중. 얍!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