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께서 안토니우스를 버리시네

-콘스탄틴 카바피

한밤중에 갑자기

보이진 않지만 군대 지나가는 소리가

웅장한 음악, 함성들 속에 들릴 때

운이 다했음을 한탄하지 말게.

실패한 일들, 일장춘몽이 되어버린 계획도,

헛되이 한탄하지 말게.

오래전 부터 대비를 해온 것 처럼, 용기있는 사람처럼,

무엇보다도 자신을 속이지는 말게

꿈일 뿐이라고, 잘못 들은 것 뿐이라고 말하지 말게.

공허한 희망으로 자신을 타락시키지 말게.

오래전 부터 대비를 해온 것 처럼, 용기있는 사람처럼,

이 도시를 손에 넣었던 그대에게 어울리게

단호한 걸음으로 창문가에 다가가

마음 속 깊은곳의 소리를 듣게.

하지만 겁쟁이 들의 푸념과 간청하는 마음은 갖지 말고

소리들, 저 낯선 군대들이 들려주는 멋진 음악에 귀를 기울이게.

그리고 작별을 고하게. 떠나 가는 알렉산드리아에게.

————–

나심 탈레브의 “행운에 속지 마라”에서 언급된 카바피의 “신께서 안토니우스를 버리시네”라는 시입니다. 시 내용이 궁금해서 검색을 했는데, 제일 잘 번역되있는 내용을 보고 약간 살을 붙여서 옮겨봤습니다. 해당 출처를 보니 2009년2월달에 어떤 투자자가 쓴 글이더군요. 당시 이 시를 읽고 글을 올릴 때의 심정이 어땟을까,,, 그리고 시에서 웅변처럼 터져나오던 각오는 어떻게 다가왔었을까,,,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