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자산시장 상황이 문제가 뭐냐면,,,

굳이 미국만 그런게 아니라 선진국 장기국채 금리가 작년에 너나할거 없이 크게 낮아져 있는 상태, 즉 국채가격이 엄청나게 올라가 있던 상황이었습니다. 원인은 당연히 코로나로 인한 경제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어디건 할거 없이 기준금리 대폭 낮추고 양적완화를 하고 정부재정을 펑펑 써대기 위해 인위적으로 채권가격을 떠받쳤기 때문입니다.

이제 코로나는 자연의 섭리와 인간의 대응으로 수그러들게 뻔한 상황, 자연스레 중앙은행이 컨트롤할 수 있는 단기금리는 그대로라 할지라도 시장상황에 연동되는 장기채금리는 올라갈거고 국채가격은 떨어질수밖에 없습니다. 여기까지는 누구나 다 예상하고 있던 수순인데 진짜 문제는 그 다음입니다.

그렇게 부풀어올랐던 국채에서 돈이 빠져나와서 어디로 흘러가야 하는건가를 못정하고 있는겁니다. 원래대로라면 자연스레 그 돈이 주식시장으로 몰려들어가서 주식가격을 올리는게 루틴인데, 문제는 주식시장도 못지않은 버블상황이라는거죠. 국채에서 빠져나온 돈이 막상 주식시장에 들어가려고 해도 부담스럽다는 현실이 이제 시장참여자 대다수의 눈에 들어와버린겁니다. “아, 주식도 한참 버블 상황이구나”라는걸 다들 갑작스레 깨닫게 되버린겁니다.

작금의 혼란은 바로 여기에서 비롯된거라고 볼 수 있습니다. 돈이 어디로 흘러들어가야 하는지 아직 목적지를 정하지 못하고 헤매고 있는 상황이라는 거지요. 작년 3월같은 일이 또 재연될지 모르는데 정크본드 시장으로 흘러들어갈 수도, 이미 오를대로 올라버린 원자재시장으로 흘러갈수도 없고, 그렇다고 부동산으로 들어가는것도 애매한거지요.

자산시장 어디를 봐도 새로운 자금이 더 들어갈만한 공간이 안보이는겁니다. 대게 이런 경우에는 마지막 종착점이 신흥국시장인데 중국도 미국과의 경제전쟁을 앞두고 몸을 사리고 있는 상황이죠. 물론, 장기적으로 보면 돈은 어느쪽으로든 흘러들어가게 되있습니다만, 그렇게 갈 곳을 찾기 전까지는 혼돈과 혼란이 자산시장을 강타하게 될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그러다가 운이 안좋으면 거품이 꺼지는 쪽으로 갈수도 있겠지만, 그건 지금이 아니라 훨씬 나중 이야기일테니 벌써부터 호들갑 떨 필요는 없겠죠.

작년 이맘때쯤의 저였다면 “이게 거품붕괴의 신호다”라고 설레발치면서 TVIX같은 초고위험 상품에 손대며 밤잠을 설치고 앉아있었겠지만, 지금은 그저 내 자산을 지키는 데 집중하면서 일상의 평온을 지키는데 만족하려 합니다. 어쨋던, 작금의 상황은 패러다임이 크게 변하기 직전의 상황이라고 생각합니다. 돈이 어디로 흘러갈지를 미리 알수는 없지만, 대세가 정해지기 전까지 내 돈을 지켜내면서 기회를 기다리는 건 어려운 일이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차분하게 지켜볼 수 있는 태도와 자산배분만 준비되있으면 되니까요.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