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00 – 400 = 1,700

적립식 투자를 하다보니 점점 자본금이 커지고 손실과 수익의 폭도 덩달아 커집니다.

오늘 수익현황을 내보니 작년 말까지 주식투자를 해서 번 돈이 2,100만원, 그런데 올해 1,2월달 까먹은 돈이 400만원이네요. 수익률은 35%. 제 주식 인생 3년째에 드디어 처음 고비를 맞게 됬습니다. 그나마 현금비중을 크게 늘려놔서 1년 장사의 절반이 한달만에 날아가는 일은 피했습니다. 여기서 생각할 점들 몇가지.

  1. 주식은 상황 좋을때 바짝 벌어놔야 하는구나. 그러나, 나는 작년에 그럴 준비와 공부가 전혀 안되있었구나.
  2. 상승장에서 주도주의 상승은 누구도 말릴 수 없다. 상승장에서 주도주에 올라타지 않은 대가는 어지간한 실력이 아닌한 극복하기가 어렵다.
  3. 공부 안하고 산 종목도 수익을 크게 낼수 있다. 그러나, 어려운 상황에서는 버티고 보유하기가 어려워진다. (30% 수익낸 건설주 처분)
  4. 현금비중을 크게 늘려놓은 지금상태에서 시장이 다시 상승한다면 올해는 시장수익률 따라가는 것을 포기해야 할지도 모른다.
  5. 열심히 공부해서 고른 종목은 시장상황이 어려워도 나에게 수익을 안겨줄까? 이제부터는 이 질문의 답을 확인해야 할 때인것 같다.
  6. 계획대로 사는건 어렵지 않았지만, 계획대로 파는건 정말정말 어렵더라,,, 주식 고민의 70%는 결국 파는것에서 나오는,,,
  7. 살 때 더 고민하고 공부했다면 팔 때 고민을 덜해도 될텐데,,, 사기 전에 좀 더 열심히 고민하고 공부해야겠다.

이제 올해 목표는 시장의 상승이나 하락에 흔들리지 않고 사고 싶은 종목 가격이 충분히 떨어졌을 떄 사자,,, 사지 못하고 주식이 계속 올라가도 조급하게 고가 매입 하지 말자,,, 올 한해는 시장수익률 따라가는데 집착하지 말자로 정했습니다. 확실히 파는건 정말 어렵더군요. 달리 예술의 영역이 아닌거 같아요. 1월 초 보유종목 모두가 크게 올랐던 수익률 정점의 시점에 바로 팔았으면 수익금이 2,100이 아니라 2,500은 되었을텐데,, 그래도 어깨에 팔고 현금비중 충분하 확보했으니 중간은 간거겠죠.

이제부턴 수익을 위해 돈을 던지는 게 아니라 매수기회를 잡기 위해 기다림을 던지는 시간을 던지는 국면인것 같습니다. 성공하면 물론 돈도 벌고 좋겠지만, 성공 보다도 값진 교훈과 체험을 몸에 새기는 한해가 되었으면 하는 소망입니다. 최근의 손실에 넋두리가 좀 길었지만, 여기 계신 분들도 올 한해 성투하시고 건강한 한 해 보내시기 바랍니다.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