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압경제

https://news.einfomax.co.kr/news/articleView.html?idxno=262498 2016년 옐런 연준의장시절 고압경제라는 말이 처음 회자될 때 이를 설명해주는 기사 링크입니다. 고압경제라는 용어의 핵심은 수요가 만성적으로 공급을 초과하게 만들어서 호황을 이끌어낸다는 전략입니다. 이렇게 초과수요를 유발해서 호황을 끌어내는 방식은 전형적인 케인즈경제학이론이죠. 당연한거지만, 이렇게 수요를 공급보다 초과해서 끌어올리면 반작용으로 물가가 오릅니다. 당연히 2016년 당시 연준의장이 고압경제를 역설했을 때에도 이런 인플레에 대한 우려가 있었고, 당시 기사에서도 …

고압경제 계속 읽기

인플레이션(금리) 때문에 주식이 빠지는건 한계가 있습니다.

지금 금리가 오르는 가장 큰 이유는 원자재, 그중에서도 특히 유가가 예상보다 가파르게 오르고 있기 때문입니다. 물론, 이거 말고도 돈을 너무 풀었다느니 유동성이 넘친다느니 백신이 어쩌고 경기회복이 어쩌고,,, 댈 수 있는 이유들은 많겠지요. 하지만 이런것들은 순전히 "원론적"인 수준에서나 언급할 가치가 있는거고, 인플레 속도가 사람들의 예상보다 훨씬 급하고 가파르게 만들어서 주식투자자들을 화들짝 놀래키고 있는 돌발변수는 원자재가격의 예상 …

인플레이션(금리) 때문에 주식이 빠지는건 한계가 있습니다. 계속 읽기

마이클 버리 동생을 응원하며,,

이번엔 상대를 잘못 고른거 같아 그냥 훅 하고 사라질거 같긴 한데, 안타까운 마음에 저라도 응원해줘야지 하는 심정으로 삼성증권 비대면 개설하고 조금 사봤습니다. 글자가 작아서 안보일수 있는데 3STS 라고 테슬라 인버스 etn이지요. 엘론 머스크한테 대들다가 훅 날아간 공매도 투자자가 한둘이 아닌데, 정말 외롭고 힘든 싸움을 벌이고 있는 버리거 저보다 나이가 한살 아래더군요. 그래 힘내라. 열심히 드럼을 …

마이클 버리 동생을 응원하며,, 계속 읽기

노동의 종말? 이번에도 다르지 않을것입니다.

"노동의 종말"이라는 화두가 최근 많이 회자되고 있습니다. 많은 학자들이 인공지능의 능력이 어느순간 급격히 확장되는 시점, 이른바 특이점을 말하며 미래에 대한 불안감을 자아내고 있습니다. 저는 이런 전망과 논의가 크게는 "이번엔 뭔가 다르다" 라는 오래된 키워드의 한 변주곡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런데, 인간의 노동을 대체하는 기술발전은 어제오늘의 이야기가 아닙니다. 산업혁명과 증기기관의 보급은 인간의 육체노동을 대체할지도 모른다는 불안감을 불러일으키며 러다이트 …

노동의 종말? 이번에도 다르지 않을것입니다. 계속 읽기

조달금리의 중요성

실제 회사들이지만 이름을 밝히는게 의미가 없어서 그냥 a회사 b회사 이렇게 칭해봅니다. 같은 업종의 회사들이 있는데 a회사는 부채비율이 최근 크게 늘어 800%를 찍었습니다. b회사는 164%. 네이버 증권에 나와있는 부채비율만 보면 b회사가 훨씬 나아보이는게 당연합니다. 그런데, 공시된 사업보고서에 재무제표 주석을 들어가서 조달금리를 보면 뭔가 분위기가 달라집니다. a회사는 최근 여신금리가 2.8-3.0%인데 반해 b회사는 장기차입금은 2.5-2.8%대였으나 최근에 융자받은 단기자금 …

조달금리의 중요성 계속 읽기

에클스는 실수하지 않았다

대공황이 발생한 가장 직접적인 원인으로 거론되고는 하는게 당시 연준의장인 에클스의 금리인상입니다. 이른바 "에클스의 실수"라고 회자되는 사건이지요. 여기서 생기는 의문,,, 에클스가 정말로 "실수"로 경기가 과열이라고 판단해서 기준금리를 올렸던 걸까요? http://www.atlas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2099 위의 링크는 당시 국제경제가 어떻게 돌아가고 있었는지를 요약해서 설명해주는 기사입니다. 기사 내용을 더 짧게 요약하자면 1931년 9월 영국 파운드화의 금본위제 이탈이로 인한 통화위기에 경제상황이 안좋은 패전국들은 …

에클스는 실수하지 않았다 계속 읽기

2,100 – 400 = 1,700

적립식 투자를 하다보니 점점 자본금이 커지고 손실과 수익의 폭도 덩달아 커집니다. 오늘 수익현황을 내보니 작년 말까지 주식투자를 해서 번 돈이 2,100만원, 그런데 올해 1,2월달 까먹은 돈이 400만원이네요. 수익률은 35%. 제 주식 인생 3년째에 드디어 처음 고비를 맞게 됬습니다. 그나마 현금비중을 크게 늘려놔서 1년 장사의 절반이 한달만에 날아가는 일은 피했습니다. 여기서 생각할 점들 몇가지. 주식은 상황 …

2,100 – 400 = 1,700 계속 읽기

GME사태 단상

자본주의라는 시스템과 이데올로기가 없었어도 인간의 탐욕이라는 본능이 있는데 투기와 거품은 언제든 있었을겁니다. 하지만 그런 투기열풍이 지금처럼 전지구적이고 어마어마한 규모로 투사된지는 생각보다 얼마 지나지 않았습니다. 부동산 열풍도 그렇습니다. 사람들이 부동산 거품이 인류역사가 시작되었을 때부터 있었을거라 생각하기 쉽지만, 주식이 아닌 사람이 사는 집에 투기열풍이 부는건 특정지역에서만 볼수 있던 매우 희귀한 현상이었습니다. 1990년 이전까지 "부동산 불패", 또는 "부동산 …

GME사태 단상 계속 읽기

올해 시장의 대강 예측

https://youtu.be/zHOjhEwIJg0 경제위기 이후 주식시장이 어떤 흐름을 보이는지 통계를 내봤을 때 위기 후 첫 1년차의 주식 상승률은 평균 47%, 2년차는 11%, 3년차는 4%의 상승을 보였다는 통계는 의미가 큽니다. 여기에 더해 1년차때에는 기복이 별로 없이 꾸준히 상승한 반면 2년차 3년차로 갈수록 상승하락의 기복이 심해지고, 3년차 때에는 통계적으로 오히려 하락해있을 확률이 절반 가까이였다는 통계를 고민해봐야 합니다. 물론 확률일 …

올해 시장의 대강 예측 계속 읽기

종목분석 – 오스템 임플란트

오스템임플란트는 치과 임플란트의 제조 및 여러 치과 장비들을 수입해서 판매하는 회사입니다. 위는 이 회사의 연봉차트인데, 아주 화려하기 그지없습니다. 상장이 되던 때에 5만원까지 갔다가 2012년에 7,600원,,, 거의 7분의1토막이 났다가 기사회생해서 8만7천원의 고점을 찍고 날아가는가 싶었는데 다시 또 2만원대로 추락,,, 그랬다가 이제 전고점 근처까지 올라간 주식입니다. 그 사이에 무슨 일이 있었을까요? 2012년의 저점은 뭐니뭐니 해도 “쓰리섬”과 관련이 …

종목분석 – 오스템 임플란트 계속 읽기